서울시에서 다음달부터 청년활동 지원사업
즉, 청년수당을 받게 될 청년 3000명을
모집한다고 합니다.
대상자 3000명을 정하면 다음달 말부터
청년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라네요.

청년수당 지원대상은 일단
공고일 현재 주민등록상 1년 이상 서울에서
거주하고 있는 만19세~29세 청년...
만약 일을 하고 있다면 주당 근무시간
30시간 미만이어야 지원 가능하다네요. 
우선은 저소득층과 장기미취업자를
우선적으로 선발할 거랍니다.

청년활동지원사업 대상자로 선정되면
활동비가 매월 50만 원씩 6개월간
현금으로 지급됩니다.
대신 혜택을 받는 기간중에 정규직으로
채용되거나, 활동결과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수당지급이 중단된다고 하네요.

그런데 일주일 근무시간 30시간 미만만
신청가능하면 진짜 생계형으로 저임금 받으며
일하는 사람들은 신청 못하지 않나요?
어려운 환경에서 노력하며 사는 청년들은
오히려 소외감을 느낄 듯한데 말이죠.
막말로 대충 용돈 받아먹고 좀 모자라다
싶으면 알바 찔끔씩 해가며 노는 애들,
잔머리 잘 굴리는 애들 몇몇은 분명
진짜 필요한 청년들 제치고 청년수당을
타 먹을 겁니다.
이렇게 눈 먼 돈이 또 생겨나는 거죠.

"저임금 단기 일자리를 전전하느라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자신의 미래를 위해
투자할 시간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
이렇게 서울시는 말하고 있지만, 과연
제대로 시행해서 진짜 필요한 청년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좋은 취지가 쓰레기들 노는데 사용되지
않도록 관리 잘 하길 바랍니다.
진짜 노력하는 청년들이 혜택을 꼭 볼 수
있도록 해야할 겁니다.
  1. 청년 2016.09.30 19:40 신고

    제대로 시행되고는 있나? 우리 사는 지역에도 좀 주면 좋겠다.

정부에서 현재 지정되어 있는 일부 공휴일을
주말에 맞춰서 연휴를 늘리겠다는 방안을
내놓았다고 합니다.
8.15 광복절이나 3.1절 같이 날짜에
의미가 담긴 공휴일은 금번 시행에서
제외됩니다.당연한 거겠지만요.

현재 공휴일로 지정된 날들은 날짜가
정해져 있지만 이것을 해당 월의 몇번째
금요일 또는 몇번째 월요일처럼 특정
요일로 바꿔 연휴를 늘리겠다는 겁니다.

이것은 연휴를 늘리면 소비가 늘어나게
된다는 생각에서인데요.
얼마 전 징검다리 연휴를 공휴일로 지정해서
내수 회복에 보탬이 되었으니 이렇게
연휴를 만들면 내수회복에 도움이 될 거라는
정부의 생각인 것입니다.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라네요.
꼭 시행되는 거라면 월요일이 나을지도
모르겠네요. 제 생각이지만 토요일 근무하는
사람들이 아직 많으니 금요일로는 연휴의
의미가 크게 없다는 사람들이 많을테니까요.
물론 월요일이 연휴의 의미가 없는 분도
월요일 금요일 다 의미가 없는 분도 있겠지만..



이번 영국의 브렉시트 투표결과가 나온 후
한국과 일본의 환율이 정반대의 양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원화는 떨어지고 엔화는 오르고 있죠.
한 나라의 화폐가치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어디에 투자를 하면 이익을 남길 수 있을지
투자처를 결정하게 됩니다.
그 후 그 나라의 주식을 사거나 그 나라
화폐로 발행된 채권 등을 사는데 이렇게
사겠다는 투자자가 몰리게 되면 그 나라의
화폐가치가 올라가게 됩니다.
하지만 반대로 투자자들이 돈을 빼가게 되면
화폐가치는 떨어지고 환율은 오르게 되죠.

이번 브렉시트 이후 외국인 투자자들이
한국에세 원화를 팔고, 주식 팔고 하면서 원화가치가 떨어지고 환율이 급등한 겁니다. 

그리고 지금 일본은 반대상황인 거죠.
쓰나미 원전사고 지진 등이 일어난 나라긴
하지만 경제적으로 우리나라보다 훨씬
안정적이란 것이 투자가들의 생각인가 봅니다.

따지고 보면 우리나라의 대기업 위주의
경제패턴은 불안하기 짝이 없을지도
모르겠네요. 내부의 우리가 그리 느끼는데
외부의 외국 투자가들은 어련하겠습니까?

보이는 경제만으로는 한국도 일본 못지 않다고
생각될 지 모르지만, 아직 많이 멀었나 봅니다.

그래도 수출기업들 만큼은 좋겠네요ㅎ


+ Recent posts